[시사 게시판} 과 [Missy 방] 에서 많은 지지를 얻은 게시물은 [확성기]로 이동되어 기사화 됩니다.
조국 전 장관은 왜 추미애 장관처럼 전격적인 인사를 못했을까?
상태바
조국 전 장관은 왜 추미애 장관처럼 전격적인 인사를 못했을까?
  • 딴지 USA
  • 승인 2020.01.09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움직이면 목을 벤다!]

조국 전 장관은 왜
추미애 장관처럼 초반에 이런 전격적인 인사를 못했을까?

못하는 게 당연했다.
그땐 지금 같은 명분이 부족했다.
'정치는 타이밍이다!'

결과적으로 보면
조국 장관과 그 가족들이 형편없이 당했기 때문에 눈에 보이는 직접적인 명분이 생긴 것이다.

말 그대로 조국은 검찰 개혁의 불쏘시개 역할을 한 것이다. 그의 희생은 두고두고 역사에 남을 것이다.

그러나 아직 전투 중이다.
검사들의 집단 반발과 춘장의 반응이 초미의 관심사로 남아 있다.

내 생각으로는 문대통령의 수읽기 속에는 당연히 여기까지 들어 있을 것이다. 그래서 나는 검사들이 집단 반발을 좀 해줬으면 하고 바라고 있다.

춘장도 이 순간 처신을 고민하고 있을 것이다. 문통의 학익진은 집단 반발과 춘장의 항명까지 사정권에 넣고 있어서 여차직하면 인사권자인 문통이 직접 칼을 뽑아 반발하는 것들의 목을 칠 것이다.

제1장이 부상을 당하고 후퇴한 뒤 제2장을 투입하면서 그것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본다.

청와대에서 엊그제 '검찰의 인사권자는 대통령!'이라고 분명히 토를 박은 게 그 뜻일 것이다.

확실한 경고였다.
"움직이면 목을 벤다!"는 뜻이다.

길고 긴 지난한 과정을 거쳐서
어느듯 판이 역전되었다.
그걸로 충분하다.

이 인사파동이 끝나면
진짜 적폐청산의 날들이 올 것 같다.

문대통령의 후반기에는
남북관계도 자주적인 길로 갈 듯하며 적폐청산의 준비도 공수처법 통과 등 제도적으로 갖추어졌다.

그는 전반기보다 더 힘을 낼 것 같다!
이 모든 걸 지휘하는 그는 고수다!

 

게시판 댓글로 이동-->조국 전 장관은 왜 추미애 장관처럼 전격적인 인사를 못했을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