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언론(Alternative Media) 과 커뮤니티 게시판, 딴지 USA
日언론 "정의연 사태, 소녀상 철거해야" 한국 언론과 합작
상태바
日언론 "정의연 사태, 소녀상 철거해야" 한국 언론과 합작
  • 딴지 USA
  • 승인 2020.05.21 05:28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극우성향 산케이신문.. 소녀상 철거 요구

 

【도쿄=조은효 특파원】 일본 극우성향의 산케이신문이 한국 내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 등을 둘러싼 논란에 20일 평화의 소녀상 철거와 수요집회 중단을 요구하는 사설을 게재했다.

산케이신문은 '반일 집회 그만두고 (소녀)상 철거를'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비판에 귀를 기울여 반일 증오의 상징인 위안부상(평화의 소녀상)을 조속히 철거하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 관해 "'증오를 가르치고 있다', '집회를 없애야 한다'고 말했다"는 점을 논거로 사용했다.

산케이는 "(이 씨가)지금까지 함께 활동해 온 집회 주최 단체의 운영도 비판했다. 그것을 계기로 단체의 불투명한 회계처리 등의 의혹이 분출하고 있다. 문재인 정권은 좌시하지 말고 조사 등 적절하게 대응할 책임이 있다"고 쓰기도 했다.

산케이는 또 이날 지면 기사에서 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소속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이 여러 시민단체로부터 고발을 당한 점,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의 경기 안성시 가옥을 둘러싼 의혹도 소개했다.

조선족 출신으로 일본 국적을 취득한 리 소테쓰(李相哲) 일본 류코쿠대 교수는 이날 산케이에 게재한 칼럼에서 "정의의 미명 아래 '반일'을 표방하고 정부로부터 보조금을 받고 기부금을 모아 그것을 가지고 생계를 잇고 정계 진출을 노리는 단체나 개인이 있다는 실태를 몰랐다는 것인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반도 문제에 대해 일본 내 우파적 시각을 대변해 온 산케이가 이날 논평과 기사를 일제히 게재한 것을 계기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극우 여론이 비등해 질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출처:https://news.v.daum.net/v/20200520154451723?fbclid=IwAR0v5kxftMi-84rHH1Pv2gNvt81tni7whdrNJe0A6clVwLtcHkEFOdWqA6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비회원_555657 2020-05-21 05:57:39
일본은 위안부와 소녀상이 외교적으로 굉장히 거슬리는데, 한국 언론은 일본을 대놓고 도와주고 있네

비회원_558697 2020-05-21 05:58:21
한국 언론은 검찰에서 기사주면 받아쓰고 일본에서 기사주면 받아쓰고.. 나도 받아쓰기 잘 헀는데 기자나 해야겠다

비회원_996057 2020-05-21 13:13:23
한국의 기레기들은 전부 쪽발이 나라로 보내라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