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만드는 언론, 시민들의 확성기 [딴지 USA]
연예
'박원순 피해자 2차 가해 논란' 박지희 프리랜서 아나운서, TBS 프로그램 하차
 회원_597333
 2020-07-29 06:01:19  |   조회: 126
첨부파일 : -
박지희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 뉴스1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에 대한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던 박지희 프리랜서 아나운서가 TBS '뉴스공장 외전-더 룸'에서 하차한다.

TBS 측 관계자는 28일 뉴스1에 "박지희 아나운서가 '뉴스공장 외전-더룸'에서 하차한다"라고 밝혔다. 해당 건은 8월 편성 개편을 앞두고 열린 TBS TV 편성위원회에서 논의됐고 최종적으로 하차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지희 아나운서는 앞서 지난 14일 '청정구역 팟캐스트 202회 1부' 방송에 출연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 본인이 처음에 (박 시장이) 서울시장이라는 위치(에 있기) 때문에 신고를 하지 못했다고 얘기를 했다는데 왜 그 당시에 신고를 하지 못했나, 저는 그것도 좀 묻고 싶다"라고 발언했다.


이어 "4년 동안 그러면 도대체 뭘 하다가 이제 와서 갑자기 이런 식으로 김재련 변호사와 함께 세상에 나서게 된 건지도 궁금하다"고 말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박 아나운서는 16일 이동형TV 유튜브 채널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법원 전원합의체 선고!' 라이브 방송에 출연해 "비난할 의도로 '4년동안 뭐했대요?'라고 말한 게 아니다"라며 "안타까운 마음에 그때 변호사나 언론사를 찾아가서 얘기했다면 고통의 시간도 줄고 벌 받을 사람도 받고 했을 텐데 긴 시간동안 어떻게 참았냐라는 의미로 얘기한 거다"라고 해명했다..

 

출처: news1

2020-07-29 06:01:19
172.115.21.11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10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