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만드는 언론, 시민들의 확성기 [딴지 USA]
스포츠
'이재영·김연경 68점 합작' 흥국생명, 도로공사에 3-2 대역전승
 회원_620423
 2021-01-14 06:53:33  |   조회: 53
첨부파일 : -
흥국생명 이재영이 13일 한국도로공사와의 경기에서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KOVO 제공)© 뉴스1


흥국생명이 세트스코어 0-2를 뒤집고 짜릿한 역전승을 완성했다.

흥국생명은 13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한국도로공사와의 경기에서 3-2(23-25 19-25 25-21 25-15 22-20)로 승리했다.
 

흥국생명은 14승3패(승점40)가 되며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도로공사는 6승12패(승점21)로 5위에 머물렀다.

흥국생명은 지난 3라운드 도로공사전에서 이재영, 이다영 등이 결장한 가운데 0-3으로 완패했다. 하지만 이날은 경기 초반 부진을 만회하고 역전승에 성공, 3라운드 패배를 갚아줬다.

이재영은 41득점으로 맹활약했다. 김연경도 서브에이스 2개, 블로킹 3개를 비롯해 27득점을 기록했다.

도로공사 켈시는 V리그 시즌 최다 득점 기록인 49득점을 몰아쳤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흥국생명은 1세트와 2세트 경기력이 좋지 못했다. 잦은 범실로 흐름을 내줬고 도로공사 켈시의 공격도 위력적이었다. 2세트까지 켈시에게 20점을 허용한 흥국생명은 세트스코어 0-2로 끌려갔다.

흥국생명도 그대로 물러나지 않았다. 3세트 중반 17-17에서 4연속 득점하며 승기를 잡았다. 흥국생명은 3세트를 잡고 추격의 발판을 만들었다.

4세트에서도 흥국생명의 기세가 이어졌다. 흥국생명은 초반부터 김미연의 득점으로 우위를 점했다. 세트 중반에는 이재영의 서브 득점과 김연경의 퀵오픈 등이 더해지며 리드가 점점 벌어졌다. 흥국생명은 4세트마저 따내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흥국생명은 마지막 5세트에서 먼저 3실점하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하지만 이재영의 득점이 잇달아 나오면서 따라붙었다. 듀스까지 펼쳐진 치열한 승부에서 결국 흥국생명이 웃었다. 20-20에서 이재영의 득점이 나온 뒤 박정아의 백어택이 아웃되면서 흥국생명이 승리했다.

 

출처;NEWS1

2021-01-14 06:53:33
97.93.156.11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10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Best Spo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