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만드는 언론, 시민들의 확성기 [딴지 USA]
Franklin D. Roosevelt, 공인의 장애와 품격
상태바
Franklin D. Roosevelt, 공인의 장애와 품격
  • 딴지 USA
  • 승인 2020.10.19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랭클린 딜레오 루즈벨트 대통령은 미국 역사상 유일무이하게 대통령 선거에서 4번 당선된 분일 뿐만 아니라, 1차 세계대전에 해군으로 참전한 전쟁 영웅이고, 대통령 재임기간 중에는 대공황을 극복한 승부사였으며, 그 과정에서 케인즈학파의 재정 위주 경제 정책 실험을 성공시킨 걸출한 의사 결정권자이자 뉴딜정책을 통한 시민의 경제권 증진에 사사건건 발목을 잡는 연방대법관들과도 한 판 승부를 벌여 승리한 전략가이기도 합니다.

루즈벨트 대통령이 최초로 당선된 해는 1933년이었는데, 그는 이미 1921년부터 소아마비로 추정되는 질병으로 인해 양 다리가 마비됨으로써 영구 장애인이 된 상태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7년만인 1928년도에 뉴욕주 주지사가 되었고, 그로부터 5년 뒤에는 미국 대통령으로 당선됐습니다.

선거 과정에서 그 누구도 루즈벨트에게 '절름발이'라는 등의 용어를 구사하면서 당사자가 좌우할 수 없는 신체상태에 대하여 험한 용어를 사용하지 못했고, 그가 장고 끝에 2차 세계대전에 참전하기로 결정한 후 아시아와 유럽 모두에서 승리를 거둘 때까지 중요 회담 자리에 지팡이 없이는 참석할 수 없다는 점을 다 아는 유럽 정상들도 오히려 신체 장애를 극복해 낸 위대한 정신에 존중과 존경을 표했을 뿐 그의 장애에 대해서는 아무도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여러 가지 능력이 매우 부족하고, 특히 컴퓨터 등 전자기기에 무능력한데, 이러한 경우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컴맹'이라는 용어가 혹시라도 시각장애를 앓고 계신 분들께 누가 될까봐 '맹꽁이(희귀종 양서류인 소중한 맹꽁이에게는 죄송합니다..)'라는 용어로 대체하면서 사용하는 중입니다.

최근, 작년부터 '표창장 사태'에 휘말려 1년 이상 재판을 받고 계신 정 교수님의 장애에 대하여 잘못된 용어를 사용한 분이 많은 분들의 글에 오르내리는 것을 보게 됩니다.

예전에 그 분은, '진실을 밝혔다'는 이유로 수감생활을 하게 된 정봉주 의원님을 재치있게 응원하는 많은 여성분들이, '트집잡기식' 여성운동을 하는 단체에 의해 비난을 받게 되자, 스스로 과감하게 비키니 사진을 게시하시면서, 정 의원님과 아울러, '여성이 자발적으로 신체를 노출할 권리'를 적극적으로 옹호하는 진보적이고 자율적이면서도 당당한 페미니즘 운동의 선두에 서신 일이 있었습니다.

정경심 교수님 사안에 대해서도 같은 감성으로 접근하셨을 수도 있었을텐데도, 지난 7-8년간 어떤 일이 있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복사된 페이스북 문장을 보고서는 도저히 같은 분이라고는 여겨지지 않는 단어에 심장이 철렁할 정도로 놀랐습니다.

많은 문화 컨텐츠가 사람을 선인, 악인 등의 이분법으로 나누거나 '이 편, '저 편'으로 나누는 성향을 보이고 있지만 사실 인간의 성향은 모두 상대적일 뿐만 아니라 단일 개체도 상황과 시간의 변화에 따라 어떠한 성품이 더 강하게 나타나고 어떠한 성품이 조금 약하게 나타날 뿐 본질적으로 악하기만 한 사람은 없다는 것을 조금씩 알아가고 있습니다.

이번 사안에 대해서도, 기자님 본연의 '진실을 추구하고, 또 부당하게 비난의 대상이 된 분들을 응원'하는 하는 품성을 되찾으시고, 정 교수님과 그 가족분들의 마음을 헤아림으로써 여성운동가로서, 그리고 성숙한 언론인으로서 통 큰 자세를 보여주시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또한, 지난 1년 이상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고통을 받으셨을텐데도 항상 우아하고 당당하면서도 품위를 잃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시는 정 교수님께도 응원과 존경을 보내드리고 싶습니다.

 

 

함께 만드는 언론, 시민들의 확성기 [딴지 USA]

출처가기

By Hyewon Ji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