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언론(Alternative Media) 과 커뮤니티 게시판, 딴지 USA
전두환, 12.12 직후 美대사에 "개인적 야심 없다" 기만전술
상태바
전두환, 12.12 직후 美대사에 "개인적 야심 없다" 기만전술
  • 딴지 USA
  • 승인 2020.05.16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美 비밀해제 문서 143페이지 공개…미국 측 전향적 태도 평가
글라이스틴 대사 "전두환 자기중심적 주장…불길한 예감, 충격 받아"

12.12 군사 반란으로 정권을 찬탈한 전두환 전 대통령을 비롯한 신군부 세력이 미국의 지지를 얻기 위해 철저히 기만전술을 펴온 정황이 미국 측 비밀문서를 통해 재확인됐다.

외교부는 지난 12일 미국 측으로부터 전달 받은 43건 143페이지 분량의 5.18 광주민주화운동 관련 기록문서(사본)에 대한 검토 작업을 거쳐 15일 '5.18 광주민주화운동기록관'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했다.

이들 문서는 부분적으로는 이미 공개된 것이지만, 이번에는 기존에 누락됐던 비밀해제 부분까지 완전한 형태로 우리 측에 전달됐다.

이에 따르면 윌리엄 글라이스틴 당시 주한미국대사는 신군부 쿠데타 이틀 후인 1979년 12월 14일 전두환 당시 국군 보안사령관을 만나 나눈 대화가 추가로 공개됐다.

글라이스틴 대사는 미 국무부로 보낸 전문에서 전 사령관이 12.12 쿠데타를 일으킨 이유에 대해 "길고 자세하며 의심의 여지없이 자기중심적(self-serving)인 설명"을 했다고 보고했다.

그는 전 사령관이 "(자신들의 행동은) 쿠데타도 아니고 반란도 아니며 박정희 대통령 시해사건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 지으려는 시도일 뿐이라고 주장"했다고 기술했다.

그러면서 전 사령관은 "사적인 야심이 없고, 개인적으로는 당시 최규하 대통령의 정치 자유화 일정(liberalization program)을 지지하며, (쿠데타로 인한) 군부내 분열상도 한 달 내로 정리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미국 측으로부터 전달 받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관련 기록문서(사진=외교부 제공)
미국 측으로부터 전달 받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관련 기록문서(사진=외교부 제공)

이에 글라이스틴 대사는 전 사령관을 면담한 결과 "세 가지 측면에서 특히 충격을 받았다"며 "우리는 몇 주 내지 몇 달 내에 매우 어려운 선택(extremely tricky choices)에 직면할지 모른다"는 평가를 내렸다.

그는 전 사령관 면담에 앞서 받은 정보로는 신군부가 최소 10일 간의 신중한 준비 끝에 쿠데타를 감행한 것인데 반해, 전 사령관은 그런 징후를 철저히 숨기고 있다는 점에 첫 번째로 놀랐다.

그는 또,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 사령관은 이미 거쳐 왔고 앞으로도 닥칠 위기에 대해 매우 수세적인 태도라는 점, 그리고 향후 군부 내 권력투쟁이 진짜 위험이라는 전 사령관의 인식이 향후 사태 전개에 대한 불길함을 일깨운다고 지적했다.

이번에 비밀해제 된 문서에선 글라이스틴 대사가 1980년 5월 17일 자정 계엄령 전국 확대를 전후해 최광수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희성 계엄사령관을 면담한 기록도 추가 공개됐다.

최광수 비서실장은 최규하 정부가 시민사회의 정치 자유화 요구를 받아들이려 하지만, 신군부에 완전 포획된 나머지 굉장히 두려워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희성 사령관은 계엄 확대 배경에 대해 이런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한국은 베트남처럼 공산화될 수밖에 없기 때문에 불가피했다고 강변했다.

이번 비밀해제 문서와 관련, 외교부 당국자는 "미국 국무부가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앞두고 전향적으로 관련 문서를 전달한 것은 굉장히 우호적인 의미가 있다고 본다"며 "첫술에 배를 수는 없기에 미측이 추가로 공개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미국 측으로부터 전달 받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관련 기록문서(사진=외교부 제공)
미국 측으로부터 전달 받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관련 기록문서(사진=외교부 제공)

 

출처:https://m.nocutnews.co.kr/news/534435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