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만드는 언론, 시민들의 확성기 [딴지 USA]
인사이더
상태바
인사이더
  • 딴지 USA
  • 승인 2022.06.24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은 최소한의 도덕이다. 속고 속이는 노름판 같은 세상에서 힘의 논리 앞에
법은 때때로 공정함을 잃고 가진 자의 칼로 전락한다.

법이라는 이름아래 칼의 손잡이를 잡은 권력자들이, 힘 없는 희생양들을 사냥하기 시작하면,
최소한의 도덕이라는 기능조차 상실한 그 사회는 하루를 멀다 하고 비명이 쏟아지는
무법천지가 된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힘이 없어서 소중한 것들을 잃게 된 사람들은 사적 복수!
피맺힌 절규 끝에 나온 분노의 심정을 그 누가 부당하다 말할까.
하지만 그러한 분노는 결국 상대뿐만 아니라 자신마저 잡아먹어 버릴 뿐이다.

진정한 복수는 무엇일까?
진정한 복수라 함은 법이 칼처럼 휘둘러지는 상황 자체가 비극이라는 것을 깨닫고
그 칼을 본래 자리로 돌려보내는 것이 아닐까?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바뀌지 않으니까‘

누군가는 정의라 부르고, 누군가는 양심이라고 부르는 행동들은
얼핏 미련해 보일 수도 있지만, 사실은 이 모든 비장함을 끝낼 수 있는
유일한 열쇠를 갖기 위해 스스로 insider(내부자)가 되려는 한 사람이 있다.

이 한 사람, 피가 피를 부패가 부패를 불러일으키는 악의 연쇄 속에서
그것을 끊기 위해 발버둥 치는 주인공 김요한의 ‘성장’과 ‘선택’에 관한 이야기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0 / 1000

확성기 [Fun] | 딴지 USA |

확성기 [Fun] | 딴지 USA |

확성기 [Fun] | 딴지 USA |

확성기 [Fun] | 딴지 USA |

확성기 [Fun] | 딴지 USA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