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만드는 언론, 시민들의 확성기 [딴지 USA]
탐사선의 폭발! 우주 한가운데 홀로 남겨진 우주 비행사. '블루투스'
상태바
탐사선의 폭발! 우주 한가운데 홀로 남겨진 우주 비행사. '블루투스'
  • 딴지 USA
  • 승인 2022.01.13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간은 우주에 대해 끊임없이 호기심을 갖는다. 우주 생명체를 전문적으로 탐구하는 사람들도 끊이지 않는다. 그 결과 우주기술이 꾸준히 발전하고 우주 탐사를 향한 도전 또한 계속 이어지고 있다. 밝혀지지 않은 미지의 공간으로 우주 탐사선을 타고 떠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네이버 신규 웹툰이 있다. 바로 <블루투스>이다.

 

 

image.png

 

 

<블루투스>는 대한민국의 두 번째 우주 탐사선 은하수 2호가 지구를 떠나 우주로 향하는 것에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은하수 2호가 지구를 떠나 우주를 탐사한 지 1013일 째, 은하수 2호가 갑자기 폭발했다. 그렇게 죽음까지 한 시간을 앞둔 주인공 ‘김원’은 과거를 후회한다. 친구들을 모두 버리고 도망쳤던 과거에 대한 죄값으로 혼자 죽게 되는 거라고 생각한다.

 

image.png

 

그때 이런 소리가 들린다. “김원님, 산소량 9%, 산소량 9%. 산소탱크를 교체해주십시오.”라는 소리였다. ‘에바(EVA)’의 목소리였다. ‘김원’은 ‘에바’에게 고통 없이 죽을 수 있도록 지금 당장 생명유지 장치를 꺼달라고 요청한다. 그러나 우주비행 법률에 어긋나기 때문에 거절당한다. 이어서 ‘에바’는 “당신은 대한민국 우주청 KASA 소속으로 조국과 국민의 응원을 받아 우주탐사라는 큰 임무를 맡은 조국의 건아입니다. 포기하지 마세요.”라는 말을 건넨다.

 

image.png

 

우주 한 가운데서, 그것도 산소량이 얼마 남지 않은 상태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확률은 얼마나 될 것인가… 그 확률은 매우 희박하며, 그 희소성을 ‘김원’도 모르지는 않았다. 그럼에도 ‘김원’은 기적에 희망을 걸기로 결심한다. 그리고 ‘에바’에게 통신이 아니라도 연결 채널을 가진 소스를 전부 검색해달라고 한다.

 

image.png

 

그리고 블루투스로 가능한 연결 기기가 1개가 확인 되었다. 그 연결 기기로부터 ‘김원’이 구조될 확률은 36.5%였다.

 

image.png

 

 

과연 ‘김원’은 무사히 구조되어 우주에서 살아서 돌아갈 수 있을 것인가? 흥미진진한 우주 소재의 웹툰. 바로 <블루투스>이다.

 

 

함께 만드는 언론, 시민들의 확성기 [딴지 USA]

출처가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0 / 1000

확성기 [Fun] | 딴지 USA |

확성기 [Fun] | 딴지 USA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