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만드는 언론, 시민들의 확성기 [딴지 USA]
'한국배우 최초 美SAG 남우주연상 후보' 이정재 "'오겜' 영원히 잊지못할 추억"
상태바
'한국배우 최초 美SAG 남우주연상 후보' 이정재 "'오겜' 영원히 잊지못할 추억"
  • 딴지 USA
  • 승인 2022.01.13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이정재가 한국 연기자 최초로 미국배우조합상(SAG) 후보에 오른 소감을 밝혔다. 

12일(현지시간) 제28회 미국배우조합상 시상식이 후보 명단을 공개한 가운데, 이정재는 넷플릭스 드라마 시리즈 '오징어 게임'으로 'TV 드라마 시리즈 남우주연상'(Outstanding Performance by a Male Actor in a Drama Series)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배우가 미국배우조합상 남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된 것은 이정재가 처음이다. 앞서 이정재는 골든글로브, 크리틱스 초이스, 고담어워즈 등 미국 주요 시상식의 남우주연상 후보에도 오르며 글로벌 인기를 이미 입증한 바 있다.  

'오징어 게임'은 제28회 미국배우조합상 남우주연상 외에도 정호연이 'TV 드라마 시리즈 여우주연상'(Outstanding Performance by a Female Actor in a Drama Series) 후보에 올랐다. 이 작품은 단체상이자 최고의 연기 호흡을 선보인 팀에게 주는 대상격인 'TV 드라마 시리즈 앙상블상'(Outstanding Performance by an Ensemble in a Drama Series, 이정재 정호연 박해수 이병헌 오영수 허성태 김주령 위하준 및 아누팜 트라파티) 및 최고의 액션 호흡을 펼친 팀에게 수여하는 'TV 코미디/드라마 시리즈 스턴트 앙상블상'(Outstanding Action Performance by a Stunt Ensemble in a Comedy or Drama Series) 후보에도 등극했다. 

비영어권 작품이 미국배우조합상 후보에 오른 것은 앞서 한국영화 '기생충' '미나리' '슬럼독 밀리어네어' 등이 있으며, 드라마로는 '오징어 게임'이 최초다. 

이정재는 미국배우조합상 시상식 후보에 오른 뒤 소속사를 통해 "'오징어 게임' 배우들과 앙상블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어 너무 기쁘다"라며 "6개의 게임을 촬영하며 극한의 상황을 연기 했던, 그들과 함께 땀 흘렸던 소중했던 순간들이 기억에 선명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영원히 잊지 못할 추억에, 앙상블 부문 노미네이트는 이제 소중한 감동의 눈물로 기억 될 것"이라 소감을 밝혔다.

이정재는 배우 부문 후보에 오른 것에 대해서도 "훌륭한 배우 분들과 후보에 이름을 올려 영광이고, 제게 너무나 큰 기쁨"이라며 "정의와 따뜻한 인간의 사랑을 믿는 '오징어 게임'의 팬분들과 노미네이트의 영광을 함께 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정재는 '오징어 게임'에서 인생의 위기를 겪고 있던 가운데 의문의 인물이 건넨 명함을 받고 게임에 참여하게 되는 성기훈 역을 맡았다. 이전 작품들에서 보였던 모습과는 완벽하게 다른 캐릭터를 통해 연기 변신에 성공했다는 평을 받았다.

제28회 미국배우조합상은 미국 현지시간으로 오는 2월27일 로스앤젤레스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함께 만드는 언론, 시민들의 확성기 [딴지 USA]

출처가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