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만드는 언론, 시민들의 확성기 [딴지 USA]
황보미 측 "불륜 의혹 풀었다…상대 아내 소 취하" [공식입장]
상태바
황보미 측 "불륜 의혹 풀었다…상대 아내 소 취하" [공식입장]
  • 딴지 USA
  • 승인 2022.01.13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부남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이유로 위자료 소송을 당했던 스포츠 아나운서 출신 배우 겸 방송인 황보미가 상대 측 아내와 오해를 풀었다.

황보미의 소속사 비오티 컴퍼니는 12일 공식 자료를 통해 "지난 2021년 11월 보도된 황보미 사생활 논란에 대한 진행 사항을 전달드린다"며 "황보미는 고소장을 받은 이후 상대 측 아내분에게 상황을 설명하고 진심 어린 사과의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상대 측 아내분은 오해를 풀고 황보미를 상대로 한 위자료 소송을 취하했다"며 "현재 황보미는 의도적으로 유부남인 사실을 숨기고 본인에게 접근한 남자를 상대로 정신적 피해 등의 배상을 구하는 소송을 진행 중"이라고 알렸다.

소속사는 "다시 한 번 황보미의 사생활로 불편하셨을 모든 분들과 상대측 아내분에게도 고개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황보미는 지난 11월 유부남인 자신의 남편 A씨와 부적절한 만남을 가졌다며 부인 B씨로부터 위자료 청구 소장을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이후 황보미의 소속사는 "A씨와 교제한 사실이 있으나 소장을 받고 나서여 남자가 유부남이라는 사실을 알았다"며 "남자는 유부남이라는 사실뿐 아니라 아이가 있다는 사실도 숨긴채 황보미와 교제를 시작했으며 A씨가 혼인관계증명서까지 위조해 속였다"고 밝혔다.

 

 

함께 만드는 언론, 시민들의 확성기 [딴지 USA]

출처가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