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언론(Alternative Media) 과 커뮤니티 게시판, 딴지 USA
트럼프 "韓 의료장비 지원" 요청..문대통령 "여유분 최대 지원"
상태바
트럼프 "韓 의료장비 지원" 요청..문대통령 "여유분 최대 지원"
  • 딴지 USA
  • 승인 2020.03.26 0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정상 23분간 통화..트럼프, 한국 코로나19 대응에 "굉장히 잘하고 있다"
한미정상 "통화스와프, 매우 시의적절한 조치"..도쿄올림픽 연기 문제도 의견교환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의료장비를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내에서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의료장비 지원을 요청한데 따른 것이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오후 10시부터 23분간 통화를 하면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긴급 제안으로 이뤄진 이날 통화에서 양 정상은 코로나19의 국제적 확산에 대한 우려를 공유하는 한편, 이를 극복하기 위한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코로나19 대처를 위해 한국이 의료장비를 지원해 줄 수 있는지를 물었고, 이에 문 대통령은 "국내 여유분이 있으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이 "(지원을 위해서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 절차가 필요할 수 있다"고 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중 승인이 될 수 있도록 즉각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 23일(현지시간) 기준 4만명이 넘어서는 등 급증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을 '전시 대통령'이라고 표현하며 코로나19와의 전쟁을 선포한 상태다.

이 같은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코로나19 관련 의료장비 지원을 요청한 것은 한국의 코로나19 방역 및 의료 상황 등에 대한 평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도 한국의 코로나19 확진 상황에 관심을 보이면서 "굉장히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또한 두 정상은 최근 체결된 한미 통화스와프가 국제금융시장 안정에 기여하는 매우 시의적절한 조치였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도쿄올림픽 연기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한미 정상의 이날 전화 통화는 도쿄올림픽 1년 연기 소식이 전해진 직후에 이뤄졌다.

아울러 오는 26일로 예정된 G20(주요 20개국) 특별화상정상회의와 관련,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정상들의 단합된 메시지 발신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세계 경제에 미칠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각국의 방역활동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무역 활성화와 기업인의 활동 보장 등 국제 협력 방안이 심도 있게 협의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에 공감하면서 "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서 잘 대화해 보자"고 화답하며 통화를 마쳤다.

문 대통령 취임 후 한미 정상이 통화한 것은 이번이 23번째다.

아울러 두 정상이 통화한 것은 올해 들어 처음이며, 지난해 12월 7일 통화한 이후 108일 만이다.

또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통화로 코로나19를 계기로 한 남북미 정상 간 '3각 소통'이 재개된 모양새다.

앞서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달 초 친서 교환을 통해 코로나19와 관련한 입장을 주고받았고,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김정은 위원장에 친서를 보내 코로나19 방역에 협조할 의향을 전달했다.

따라서 남북미 정상의 코로나19를 소재로 한 통화 및 친서 교환이 향후 한반도 정세와 관련한 소통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출처:https://news.v.daum.net/v/20200324235125564?fbclid=IwAR22Yicbl0iJGd-5iuvLbrogesaAoW_p1zxWDXcdfdlAQZTCLfPPEtWMxy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