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언론(Alternative Media) 과 커뮤니티 게시판, 딴지 USA
'박사방' 운영자 신상 공개…25살 조주빈
상태바
'박사방' 운영자 신상 공개…25살 조주빈
  • 딴지 USA
  • 승인 2020.03.24 13:28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

미성년자를 포함해서 여성들을 성적으로 착취한 영상을 인터넷 메신저인 텔레그램에서 돈을 받고 퍼뜨린 사건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피의자의 신상을 공개하라는 청와대 청원에 1시간 전까지 230만 명 넘게 참여했습니다. SBS는 이번 사건이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잔혹한 성범죄인 동시에 피해자들에게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남긴 중대한 범죄라고 판단했습니다.

그래서 추가 피해를 막고 또 아직 드러나지 않은 범죄를 찾아서 수사에 도움을 주자는 차원에서, 그리고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저희가 단독 취재한 내용과 함께 구속된 피의자의 얼굴과 이름을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텔레그램에서 '박사방'이라는 대화방을 만들어서 운영해 왔던 25살 조주빈입니다. 그러면 먼저 끔찍한 범행을 저지른 이 조주빈이 누구인지부터 전해드리겠습니다.

김상민 기자입니다.

<기자>

미성년자 16명 등 지금까지 확인된 피해 여성만 74명.

이들을 성적으로 잔혹하게 착취한 25살 조주빈은 지난 2018년 대학을 졸업했습니다.

조 씨가 졸업한 학교를 찾아가 학교생활은 어땠는지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조 씨는 정보통신을 전공했지만 글쓰기를 좋아해 학내 독후감 대회에서 1등을 차지했고 학보사에서 활동하며 편집국장을 맡기도 했습니다.

원본보기

학보에 기명 칼럼도 여러 편 썼는데 학교생활에서 느낀 감상을 감성적인 글로 옮겼습니다.

4학기 중 3학기 평균 학점이 4.0을 넘을 정도로 성적이 좋아 장학금도 여러 차례 탔습니다.

성적과 교내 활동을 보면 우수 학생 평가를 받을만했지만 교우 관계가 원만하지는 않았다고 동기와 선후배들은 말합니다.

원본보기

[학보사 동료 : 기사도 자기 마음대로 쓰고 교수님과도 트러블(갈등)이 좀 있었고. 간사와도 트러블이 있었고. 뭐 다 트러블 있었죠.]

하지만 조 씨가 학내에서 성 문제 등으로 일탈 행위를 한 적은 없었다는 게 학우들의 전언입니다.

[학보사 동료 : 어디서나 볼 수 있을 법한 조용한 아이였던 것 같아요.]

조 씨가 범행을 시작한 건 졸업 직후인 지난 2018년부터로 경찰은 파악했습니다.

처음 텔레그램에 총기나 마약을 팔겠다는 허위광고를 올려 돈을 가로채는 사기행각을 벌이던 조 씨는 지난해 9월 텔레그램에 '박사방'을 만들어 성 착취 범행을 저지르기 시작했습니다.성 착취 운영방의 시초격인 n번방 운영자 '갓갓'이 시들해지자 더 자극적인 성 착취물을 이용해 돈을 번 겁니다.

경찰은 내일(24일)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조 씨의 신상을 공개할 지 결정할 방침입니다.

[학보사 동료 : 박사가 제가 그래도 알고 지냈던 사람이었다는 게 일차적으로 먼저 소름이 돋았고….]

(영상편집 : 황지영, VJ : 노재민)    

 

출처:https://n.news.naver.com/article/055/0000802645?fbclid=IwAR0ne68YZsYdjh92p7NrI5khU1gPl_cZQmpo0q0H2mx2Upt8thCRSVtiEa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비회원_899092 2020-03-26 10:10:13
이런놈은 종신형

비회원_963178 2020-03-26 10:11:08
대낯에 사람들한테 몰매맞아야합니다

비회원_219807 2020-03-26 10:11:48
살인자입니다

비회원_271144 2020-03-26 10:12:53
회원들도 다 신원공개해야됩니다
멀쩡하게 생긴 사람들 다 공개해야합니다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