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아빠' 사이먼 도미닉, 조카 바라기의 일일 육아 도전기(종합)
상태바
'큰아빠' 사이먼 도미닉, 조카 바라기의 일일 육아 도전기(종합)
  • 딴지 USA
  • 승인 2021.05.08 0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나 혼자 산다'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가수 사이먼 도미닉이 '나 혼자 산다'에서 조카와의 일상을 공개했다.

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어머나 반갑습니다' 4탄, 사이먼 도미닉(이하 쌈디)의 일상이 담겼다.

쌈디는 곤히 잠든 조카를 천사라고 부르며 다정하게 깨우는 모습으로 시선을 모았다. 쌈디는 조카 채온이를 소개하며 "갓 태어났을 때, 존재 자체가 신비로웠고, 외계에서 온 생명체 느낌이었다"고 밝혔다. 이날 쌈디는 병원에 간 제수씨를 대신해 조카를 봐주기로 했다고.

잠에서 깨자마자 엄마를 찾는 채온이를 위해 쌈디는 쌀, 아이스크림 등으로 달래며 평소와 다른 모습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채온이를 위해 고가의 전자 악기를 꺼내 흥미를 끌었다. 채온이가 악기에 쌀을 부어버려도 태연한 쌈디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쌈디는 "미국에서 웃돈 주고 구한 건데 쌀 붓는 순간 중고가 되어버렸다. 친구나 부모님이였으면 뭐라 했을 거다. 기안84였으면 인연 끊었을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쌈디는 엄마를 찾는 채온이를 달래며 식사를 준비했다. 쌈디는 "누군가를 위해 처음으로 상을 차려봤다고 해야 하나. 엄마 아빠한테도 안 차린 밥상을 채온이를 위해 차렸다"고 고백햇다.

쌈디는 채온이를 위해 야심 차게 준비한 유아용 자동차를 공개했다. 그러나 채온이가 자동차를 거부하며 대성통곡해 쌈디를 당황하게 했다. 엄마만 찾는 채온이에 쌈디는 "저도 엄마 있거든요"라며 한숨을 내쉬어 폭소를 유발했다.

곧이어 쌈디의 부모님이 집을 찾아 쌈디와 손녀 채온이를 챙겼다. 채온이를 가수를 시키자는 어머니의 말에 쌈디가 환영했다. 쌈디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큰아빠로서 하고 싶은 모든 걸 밀어주고 지원해줄 자신이 있다. 음악을 하고 싶다? 태어났는데 삼촌이 쌈디네?"라며 무한한 애정을 드러냈다.

쌈디는 "자식 키우는 것 힘들다. 쉽지 않다. 감사합니다. 키워 주셔서"라며 어버이날을 맞아 부모님께 용돈과 시계를 선물로 드렸다. 이후 고단함에 지친 쌈디는 부모님께 채온이를 맡기고 침대에 누워 한숨 돌렸다. 쌈디는 "보는 것만으로 기분 좋고 행복하고 힐링이 됐다. 힘들었지만 그만큼 행복했다"라며 조카 채온이를 위해 열심히 살고 있다고 털어놨다.

한편,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는 독신 남녀와 1인 가정이 늘어나는 세태를 반영해 혼자 사는 유명인들의 일상을 관찰 카메라 형태로 담은 다큐멘터리 형식의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