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언론(Alternative Media) 과 커뮤니티 게시판, 딴지 USA
스포츠
만 42세 부폰, 1년 더 뛴다…유벤투스와 2021년까지 재계약
 회원_331052
 2020-06-30 03:05:23  |   조회: 28
첨부파일 : -

유벤투스의 골키퍼 잔루이지 부폰(42)이 유벤투스와 재계약을 맺으면서 2021년까지 선수 생활을 이어간다. 
 

유벤투스는 29일(한국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6월 30일 계약 만료 예정이었던 부폰과의 계약을 1년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부폰은 유벤투스와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골키퍼다. 1995년 파르마를 통해 프로에 데뷔한 부폰은 2001년 유벤투스로 이적, 2018년까지 주전으로 활약했다. 2018년 파리 생제르맹으로 이적하며 유벤투스를 1년 동안 떠났던 부폰은 올 시즌을 앞두고 유벤투스로 돌아왔다.


이탈리아 대표팀에서는 총 176경기를 뛰면서 2006년 독일 월드컵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부폰은 올 시즌 유벤투스에서 보이치에흐 슈쳉스니의 백업 골키퍼로 모든 대회를 통틀어서 13회 출전에 그쳤다. 하지만 경기장 안팎에서 모범적인 모습을 보이면서 팀의 정신적인 지주 역할을 맡고 있다.
 

유벤투스와 계약 연장에 성공한 부폰은 이탈리아 세리에A 역대 최다 출전 기록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현재까지 부폰은 647번의 세리에A 경기에 출전, 파올로 말디니(은퇴)와 동률을 이루고 있다. 올 시즌 남은 일정이나 다음 시즌 리그 경기에 나선다면 역대 세리에A 최다 출전 기록의 주인공이 된다.
 

부폰과 함께 유벤투스의 '주장' 조르지오 키엘리니(36)도 2021년까지 계약을 연장했다. 리보르노, 로마, 피오렌티나 등을 거친 키엘리니는 2005년 유벤투스에 입단한 뒤 팀의 주전 수비수로 활약, 2011-12 시즌부터 리그 8연패의 큰 힘을 보탰다. 2018년부터는 팀의 주장을 맡고 있다.
 

 

출저: news1.kr

2020-06-30 03:05:23
98.149.97.6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10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Best Spo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