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만드는 언론, 시민들의 확성기 [딴지 USA]
정치/시사
정작 대통령 부인이나 교욱부 장관의 표절 논란에 대해서는 찍소리도 못하는 현실
 회원_190122
 2022-08-06 03:23:56  |   조회: 63
첨부파일 : -

대통령 부인 김건희여사에게는

여러가지 피의사실이 존재합니다

그 중 국민들이 납득할 정도로 의혹이 해소된 혐의사실이 많지는 않은데요

국민들이 특별한 관심을 가지고 있던 건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과

국민대 박사과정에 재학 중 썼다는 논문들에 대한 표절 의혹이었습니다.

물론, 박사논문과 너무 다르고 내용 공개도 하지 않았던 숙명여대석사논문도 검증 대상이었습니다만, 그것까지는 그냥 넘어간다고 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박사과정에 다니는 동안 썼다는 논문이 표절인지 아닌지 밝히는 게 그렇게 어려운 건 아니었을텐데도

국민대 교수진들은 영부인에 대한 표절 시비를 바로잡지 않고 상당히 몸을 사리는 듯한 태도여서 뭔가 있나보다,

교수들이 교수이길 포기한 건 아닌가 하는 비난과

역시 대통령 부인이라 제대로 검증을 못하나보다,

이해가 안된다는 등의 비난이 난무했었죠.

그런데

결국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박사학위논문과 학술지 게재논문 3편에 대해 "표절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결론이

어제 나왔네요,

이에 따라 김 여사의 국민대 박사학위도 그대로 유지되게 되었습니다.

국민대는 1일 김 여사의 논문 4편에 대해 연구윤리부정 의혹을 재조사한 결과 박사학위 논문을 포함한 3편은 연구부정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렸고 나머지 학술논문 1편에 대해선 '검증 불가' 판정을 내렸다고 합니다.

그러나

2021년 이 문제가 불거졌을 때, 김건희씨가 발표한 논문들은 참혹한 수준이라는 비판이 쇄도했었고

같이 논문을 썼다는 지도교수마저

내가 언제 그런 논문을 썼냐며 되물었던 것을 생각하면, 이상한 결론이 아닐 수 없습니다.

2021년 7월 8일 세계일보 보도에 따르면,

2007년 8월 ‘한국디자인포럼’ 제16호에 실린 김씨의 논문을 ‘카피킬러’(논문표절 검증시스템)로 검사한 결과, 표절률(6어절 기준, 인용 및 출처 등 제외)이 3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대학에서 카피킬러 기준 논문 표절률이 10~15%를 넘으면 통상 반려되는 것을 감안할 때 높은 표절률이 아닐 수 없었고 이 논문은 지난 2002년 발표된 다른 저자의 석사학위 논문(‘인터넷 쇼핑몰에서 e-Satisfaction에 영향을 주는 요인 연구’, 김영진)과 유사한 점이 많았다는 군요.

특히 영문초록은 한 문장을 빼고는 대부분 비슷해 표절률이 94%에 달했는데요, 그 마저도 영어 단어 하나를 잘 못쓰는 바람에 100%가 아니었다는 겁니다

참고로

표절률이 낮은 두 개의 문장의 경우에도 ‘which was defined’와 ‘which wall(was의 오타로 추정, defined’, ‘had positive effect’와 ‘had position(positive의 오타로 추청) effect’처럼 한 단어만 다른 경우였고, 김씨 논문에서 다른 한 단어는 오타로 보인다는 겁니다.

논문 본문의 인터넷 쇼핑몰을 설명하는 부분에서도,

2004년 발표된 임윤재씨의 논문과, 2002년 김영진씨 논문과 각각 95%, 100% 일치했다고 하고, 논문의 핵심인 연구 결과를 해석하는 부분에서도 김영진씨 논문에 실린 문장과 각각 81%, 97%, 100% 같았다고 합니다.

멤버 유지로 알려진 박사학위 논문과 ‘온라인 운세’를 다룬 학술논문에 이어 학회 논문마저 표절 의혹이 불거지면서 엄청난 파장이 일었었는데,

어제의 국민대 발표는 참 난감하기까지 하네요.

게다가

박순애 교육부장관 자신도

여기저기서 발표한 논문들이 몇 년 간 투고금지를 당할 정도로 표절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한데다가,

대통령의 말 한마디에 교육청과 상의도 없이 취학 아동 연령을 5세로 낮추겠다고 발표하더니,

비난이 쇄도하자 이제는 1개월씩 줄여서 12년에 걸쳐 취학 아동 연령을 5세로 맞추겠다는 말도 안되는 주장까지 하고 나서서 세간의 비웃음을 사고 있습니다.

고등학생 때 참여했던 논문 작성에 대해서는, 실제 수행능력이 부족하다고 15년이나 지나서 갑자기 논문 저자에서 탈락시키고

학종까지 바꾸며 고등학교 졸업생으로 만드네 마네 난리를 치고, 열심히 했던 인턴쉽은 실제 몇 시간 부족하게 진행되었다고 게거품을 물고 몇 백건의 압수수색을 벌이던 작자들이

정작 대통령 부인이나 교욱부 장관의 표절 논란에 대해서는 찍소리도 못하는 현실,

과연 이것이 대한민국 교육의 현실이란 말입니까.

오늘도, 부끄러움은 우리 국민들의 몫인가 봅니다.

이상 영희생각이었습니다.

 

 

출처가기

2022-08-06 03:23:56
47.34.184.3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10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