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만드는 언론, 시민들의 확성기 [딴지 USA]
연예
탁재훈 "원조 금수저? 재산 한푼 못받아…父, 다른 자식 있는 듯"
 회원_833075
 2022-08-02 06:59:17  |   조회: 83
첨부이미지

가수 김종국이 '금수저' 탁재훈에게 재산을 환원하라고 하자, 탁재훈이 발끈했다.

지난 3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출연 멤버들은 족구를 즐기며 단합대회를 가졌다.

이들은 운동을 마친 뒤 중화요리와 수박 등 과일을 먹으며 식사 시간을 가진 이들은 서로의 안부와 방송에 대한 생각에 대해 진지하게(?) 질문을 시작했다.

먼저 탁재훈은 허경환에게 "'미우새'를 하면서 앞으로 가장 걱정되는 게 뭐냐"라고 물었고, 허경환은 "저 몰래 스케줄(일정) 잡을까 봐. 누구 하나 심어놔야 할 것 같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탁재훈은 "앞으로 그런 일들을 비일비재하다. 사실 저도 좀 섭섭했다. 박군네 가서 집들이할 때, 한영씨 친구들도 오고 그러시지 않았냐. 그런데 이상민이 나만 쏙 빼고 임원희와 이준혁만 데리고 갔다"라며 섭섭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자 이상민은 "'사람은 미워하는 사람을 닮는다'는 말이 있다"며 "닮기 싫은 사람을 칭찬해보는 시간을 한번 가져보자"며 갑작스러운 제안을 했다.

제안을 시작한 이상민은 먼저 "재훈이 형을 칭찬하고 싶다"며 "저 형만큼 타고난 입담을 가진 사람이 어디 있나. 입담이 너무 좋으니까 가진 게 아무것도 없는 사람이 뭔가 있어 보인다. 저 형은 배포가 보통 사람의 10배는 되는 것 같다. 일이 하나도 없는 사람이 스케줄 전화가 오면 튕긴다"고 말했다.

이에 김종국은 "재훈이 형 아버지가 또 (재력이) 좋으시다. 저 형은 믿는 구석이 있다"라고 말했다.

또 김희철은 "포털사이트에 탁재훈을 치면 '탁재훈 아버지'가 먼저 뜬다"고 했고, 이에 더해 김종국은 "이 형이 원조 금수저다. 아버지께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시라고 말씀드려라"라고 분위기를 몰아갔다.

하지만 탁재훈은 "타고난 부분은 어쩔 수가 없다"면서도 "내가 재산을 아무것도 못 받았다. 그래서 나중에도 재산을 못 받을까 봐 두렵다"고 했다.

그러면서 "내 자식인데 아직까지 안 주는 거면 분명 또 다른 자식이 있는 얘기다. SBS 사장님이 저를 좋아하는 거 아시냐. 차라리 그분을 아버지라고 부르고 싶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자아냈다

 

출처가기

2022-08-02 06:59:17
47.34.184.3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10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