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만드는 언론, 시민들의 확성기 [딴지 USA]
스포츠
'극적 동점골'에 환호할 때, 손흥민은 역전골을 위해 공을 주웠다
 회원_606835
 2022-06-12 03:44:24  |   조회: 56
첨부이미지

모두가 극적 동점골에 환호할 때, 손흥민(토트넘)은 역전골을 넣기 위해 직접 공을 주웠다. 경기 종료까지 약 1분밖에 남지 않은 상황인데 그의 남다른 집중력과 승부욕을 확인할 있는 장면이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파라과이와의 평가전에서 2-2로 비겼다. 미구엘 알미론에게 두 골을 내줬지만 후반 21분 손흥민이 만회골, 후반 48분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이 동점골을 넣었다.

이날 한국은 기사회생했다. 허무하게 두 골을 내준 뒤 후반 추가 시간까지 1-2로 끌려갔지만 후반 48분 엄원상(울산)의 패스를 받은 정우영이 극적 동점골을 터뜨렸다.

정우영은 엄원상과 함께 팬들 앞으로 달려가 기쁨을 나눴다. 패색이 짙던 상황에서 나온 극적 골이니 기쁨도 컸다.

하지만 손흥민은 환호를 아꼈다. 대신 골문 안에 놓인 공을 꺼내 센터서클에 두기 위해 내달렸다.

보통 뒤지고 있어 시간이 부족한 팀이 곧바로 경기를 진행해 공을 바로 꺼내 놓곤 한다. 

추가시간은 약 1분 정도가 남았다. 역전골을 넣어 승리까지 바라보기엔 부족한 시간이었다. 실제로 한국은 동점골 이후 기세를 몰아 1~2차례 정도 더 공격을 펼쳤으나 세 번째 득점에 실패했다.

그럼에도 손흥민의 승부욕은 뜨거웠다. 지고 있던 경기서 극적 동점골을 넣은 찰나의 순간에도, 손흥민은 이미 여기서 만족하지 않고 그 다음을 내다보고 있었다.

 

 

출처가기

2022-06-12 03:44:24
47.34.184.3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10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Best Spo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