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최대 한인 종합 커뮤니티 포털 사이트. [시사 게시판] 과 [Missy 방] 에서 많은 지지를 받은 게시물들은 기사화되어 [확성기] 로 이동됩니다.
[연예] "너무 슬프다" 구하라 사망에 연예계도 비통…애도 이어져
상태바
[연예] "너무 슬프다" 구하라 사망에 연예계도 비통…애도 이어져
  • 딴지 USA
  • 승인 2019.11.25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하라 © News1 DB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정말 너무 슬프다."

걸그룹 카라 출신 가수 겸 배우 구하라가 갑작스럽게 우리 곁을 떠났다. 그의 나이 28세. 구하라의 사망 소식에 연예계도 큰 충격에 휩싸였다. 연예게 인사들은 줄지어 SNS를 통해 구하라를 추모하며 비통한 심경을 전했다.

먼저 그룹 룰라 출신 가수 채리나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말 너무 슬프다. 진짜 너무 미치도록 슬프다. 너무나 어여쁜 후배를 또 떠나 보냈다"는 글을 게재했다.

걸그룹 티티마 출신 가수 겸 배우 김소이도 이날 인스타그램에 "편히 쉬렴, 하라. 너무 슬프고 마음이 아프다. 이 아름다운 영혼들이 더 이상 떠날 이유가 없다"는 글을 영어로 남겼다.

또한 가수 겸 배우 하리수도 인스타그램에 "안타깝게도. 정말 너무 슬프다"는 심경글과 함께 "하늘에선 행복하길.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글을 올리며 고인을 추모했다.

구하라의 사망 소식에 예정돼 있던 제작발표회 일정도 취소됐다.

KBS 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제작진은 "오는 25일 예정됐던 제작발표회가 취소됐다"면서 "안타까운 비보에 애도를 함께 하는 마음으로 부득이하게 제작발표회를 취소하게 되었으니, 부디 양해 부탁드린다"고 알렸다.

한편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후 6시9분쯤 구하라가 서울 강남구 청담동 거주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현재 자세한 사건 경위는 수사 중이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게시판 참여 클릭: "너무 슬프다" 구하라 사망에 연예계도 비통…애도 이어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