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트럼프에 '강공'…"무역협정 맺으려면 기존관세도 철회하라"
상태바
中, 트럼프에 '강공'…"무역협정 맺으려면 기존관세도 철회하라"
  • 딴지 USA
  • 승인 2019.11.05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폴리티코 "中 10·12월 외에 9월 관세도 철회 요구"
"시진핑, 방미 검토"…알래스카나 아이오와 등 물망

 

중국이 미국과의 1차 무역협정 체결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강하게 압박하고 있다고 4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보도했다. 이런 가운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미국 방문설도 나오고 있어서 긴박하게 타결을 향해 달려가면서도 끝까지 자국의 이익을 최대화하려는 각국의 입장도 분명해지고 있다.

중국의 입장은 내달(12월) 16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15%의 관세를 부과하려던 계획을 철회하는 것은 물론 지난 9월1일자로 부과됐던 관세도 폐지하라는 것. 수십조원 규모의 미국산 농산물 구매하는 것 등에 대한 대가란 입장이다.

현 상태에선 1차 협정을 맺더라도 12월 부과될 예정이었던 1600억달러 중국 상품에 대한 관세만 사라지게 된다. 

폴리티코는 이날 복수의 소식통 인용해 "중국 정부가 미국과의 무역협정 체결을 위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미국 방문을 검토 중이며, 협정 체결 장소와 미국산 농산물을 지렛대로 삼아 9월과 12월 관세를 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10월15일 최대 30%로 5%포인트(p)올리려던 대중 관세 인상을 보류하기로 중국과 합의한 상태다. 

하지만 중국 정부는 이미 철회된 관세 외에 지난 9월1일 약 1120억달러 상당의 중국 상품에 부과된 15%의 관세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면서, 이와 관련해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한 소식통은 전했다. 

그 대가로 중국은 미국 측에 △2년 안에 최대 500억달러 어치 미국산 농산물 구매 △금융 서비스 부문 개방 △지식재산권 보호 강화 등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당장 1차 무역협정에서 합의할 것으로 기대하진 않으면서도, 현재 2500억달러 상당의 중국 상품에 부과되고 있는 관세율(25%)를 없애거나 최소한 절반으로 줄일 것을 바라고 있다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미 무역 협상 대표단은 중국 측에 "1차 협정을 체결하지 않을 경우 모든 관세가 다시 부과될 수 있다"고 압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1차 무역협정으로 미중 양국간 미해결 현안의 60%가 다뤄질 것이라고 주장해 왔다. 그러나 협상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지금도 기술 이전 강요와 지식재산권 보호 정책에 대한 논의가 난항을 겪고 있다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2차 협상은 이번 협정에서 해결되지 않은 국가 보조금과 기타 기술 이전 관련 정책 등 이른바 '구조적인 문제'에 대해 더 많이 다룰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블룸버그통신은 시 주석의 방미를 점치고 있다.

당초 시 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달 16~17일 칠레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계기로 만나 무역협정에 서명할 계획이었으나, 칠레가 자국 내 시위가 계속되고 있는 불안한 상황을 이유로 회의 개최를 취소해 회동 장소 변경이 불가피하게 되면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만약 합의가 성사된다면 장소 결정은 쉬워진다. 미국 내 어딘가가 될 것"이라면서 시 주석의 미국 방문을 고집했었다. 

트럼프 정부 쪽에선 중국의 보복관세로 타격을 입은 아이오와주나 하와이, 알래스카를 서명 장소로 거론하고 있다. 중국은 시 주석이 무역 합의 서명차 미국에 가야한다면 국빈 방문의 일환으로 이뤄지길 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원본: http://news1.kr/articles/?376086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