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최대 한인 종합 커뮤니티 포털 사이트. [시사 게시판] 과 [Missy 방] 에서 많은 지지를 받은 게시물들은 [확성기] 로 기사화 됩니다.
[정치/시사] 檢수사관 유서 “미안하다”가 아니라 “윤석열, 가족 배려해달라”
상태바
[정치/시사] 檢수사관 유서 “미안하다”가 아니라 “윤석열, 가족 배려해달라”
  • 딴지 USA
  • 승인 2019.12.04 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명 수사’ 의혹에 연루돼 극단적 선택을 한 A 검찰수사관의 유서 내용이 애초 알려진 것과 달리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자신의 가족을 배려해달라고 호소하는 내용이라고 한국일보가 2일 보도했다. 

A 수사관은 하명수사 의혹이 불거질 당시 전직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으로 지난 1일 서울 서초동 지인의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서는 자필로 작성된 유서가 발견됐는데 언론들은 ‘총장님(윤석열 검찰총장)께 죄송하다’,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글이 적혀 있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2일 한국일보에 따르면 A 수사관은 윤석열 총장을 향해 “윤석열 총장께 면목이 없지만, 우리 가족에 대한 배려를 바랍니다”라고 썼다. 

A 수사관은 부인, 자녀들, 형제, 친구 등 수신인을 각기 달리해 A4 9장 가량의 자필 메모를 남겼는데 윤 총장 앞으로도 별도의 유서를 남긴 것이다.

A 수사관은 가족에 대한 배려를 호소하면서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주십시오”라고 덧붙였다.

여권 한 관계자는 “A 수사관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경위는 누구보다 검찰이 잘 알지 않겠냐”며 “개인적 비극으로 넘길 문제가 아니다”고 말했다.

A수사관은 지난달에 울산지검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이어 2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에서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한국일보는 “검찰이 A 수사관의 개인적 사안까지 꺼내 들며 압박한 정황들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구체적으로 청와대 특별감찰반 출신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이 건설업자 등으로부터 받은 골프접대 문제 등이 다시 들춰진 것으로 전해진다”고 보도했다. 

여권 한 관계자는 “A 수사관이 주변에 검찰 수사에 따른 어려움을 호소한 것으로 안다”며 “A 수사관 개인에 대한 압박이 굉장히 심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특별감찰반 출신인 김태우 전 수사관은 지난 1월 대검찰청 감찰본부로부터 각종 비위로 해임 처분을 받았다. 

감찰본부는 김태우 전 수사관이 특감반 근무 시절 감찰 내용을 언론에 제보해 공무상 비밀유지 의무를 위반한 점, 지인인 건설업자 최 모 씨의 뇌물공여 수사에 부당개입을 시도한 점을 확인했다.

또 특감반원 파견 인사 청탁 의혹,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무원의 비위 첩보를 생산한 뒤 이를 토대로 과기정통부 감사관실 사무관 채용에 부당 지원했다는 의혹도 확인했다. 

김 전 수사관은 최씨를 비롯한 사업가들과 정보제공자들로부터 10여 차례 골프 접대를 받았는데 함께 접대를 받은 전 특감반원 2명은 ‘견책’ 처분됐다.

한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에서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 “청와대 직제 등 법과 원칙에 따라 업무를 수행했다”며 “(A 수사관의) 극단적인 선택의 이유가 낱낱이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당시 직제상 없는 일을 했다든지 혹은 비서관의 별동대였다든지 하는 등의 억측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당시 특수관계인 담당 두 분은 대통령직제령 등 법과 원칙에 따라서 업무를 수행했다”고 강조했다.

대통령비서실 직제 제7조제1항3호에 의해 특별감찰반은 대통령 친인척과 특수관계인을 담당하는데 특감반원 5명 중 3명은 대통령 친인척을, 2명은 특수관계인 담당 업무를 맡았다는 것이다. 

아울러 고 대변인은 “2명의 특감반원이 당시 울산시장 사건 수사를 점검했다는 언론 보도가 계속 이어지는데 이 역시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저희가 확인했지만, 창성동 특감반원들은 울산시장 첩보 문건 수사 진행과는 일체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게시판 참여 클릭 > 檢수사관 유서 “미안하다”가 아니라 “윤석열, 가족 배려해달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