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최대 한인 종합 커뮤니티 포털 사이트. [시사 게시판] 과 [Missy 방] 에서 많은 지지를 받은 게시물들은 [확성기] 로 기사화 됩니다.
위로와 힐링
저임금 저노동 파견직 vs 중소기업 정규직
 회원_177741
 2019-11-30 04:24:35  |   조회: 10
첨부파일 : -

33살이구요. 공시생 실패 후 탈출해서 잠시 알바개념으로 들어온 곳 상태는 다음과 같습니다.

 

 

월 실수령 170. 파견직. 4대보험 있음. 승진개념 없고 매년 월 실수령액 5만정도 상승

 

노동강도 매우 낮음. 근무시간 반이상 핸드폰 가능. 8시반 출근 5시 퇴근. 99%칼퇴. 빨간날 토일 다쉼.

 

상사 매우 천사. 가끔 글쓴이가 실수할 때도 거의 화 안내고 다들 잘해줌(아마 파견직이라 그런듯?)

 

보너스 거의 없음. 대략 분기별로 10만원정도?(명절 상여금 포함) 경력 쌓이는 직종도 아님.

 

 

수도권(인서울 아님 아주대도 아님) 4년제 출신이라 현실적으로 정규직 취업을 한다면 

 

중소기업을 들어가야 할 것 같은데,  지방살기는 개인적으로 싫습니다. 

 

취업 준비 자금 모으려고 1년 일할 생각으로 왔는데 점점 지금 다니는 곳에 안주하게 되네요.

 

파견직이고 승진도 없어서 미래가 불안합니다. 그런데 막상 중소기업 들어간다고 해서

 

미래가 더 나아지나 하는 의문도 있습니다. 당장은 돈 조금 더 벌것 같긴 한데...

 

중소기업 다니는 분들 생각을 듣고 싶습니다. 지금 다니는 곳 나가서 중소기업 가는게 나을까요?

2019-11-30 04:24:35
45.51.33.31

회원_549534 2019-11-30 04:24:44
거의 최저임금만 받으면서 편하게 일하는 파견직을 하는건 나쁜일은 아닌데 그 파견직을 몇살까지 할수 있을까요...
50살되도 파견직으로 일할수 있을까요?? 뭐하러 월급 올려줘가며 40중후반 아저씨를 데리고 일하겠어요.
그러느니 팔팔하고 싹싹하고 예쁜고 잘생긴 20대 데려다놓고 일하겠지요..

작성자님을 비하하려는게 아니고 시장이라는게 영원하지가 않아요....

파견직은 계약종료되었다고 하면 끝이에요. 그렇다고 뭐 번듯한 기술이 있느냐? 것도 아니죠.

40중반되서 계약종료에요~~~ㅈㅅ요..하면 그때가서 뭐할수 있을까요..편의점이요?
요즘 젊은 친구들 싹싹하니 참 일잘하더라구요. 할수있는것들이 별로 없고 그와중에 젊은 친구들이랑
일자리를 나눠야하는데 고객들은 어리고 싹싹한 알바생을 더 선호하거든요.

지금 편한일자리 찾으실때 아니에요......40대 되고 50대되서 뭐하실지 고민하셔야해요...

회원_504017 2019-11-30 04:24:49
당연히 중소기업 정규직이죠.

히키코모리놈들 말은 들을 필요 없고요.

우선은 거리어가 쌓이는게 중요합니다

회원_617276 2019-11-30 04:24:54
지방살기 싫다고 하셨는데 뭐 딱히 첫번째도 부모 도움 없으면 서울에서 월세내고 괜찮게 살기 힘들거같은데...
성인되면 최대한 부모 도움은 배제하고 미래를 고려해야되지 않나 싶습니다.
파견직은 경험상 상황나빠지면 잘리는 1순위구요... 30 중후반에 저기 안주하다가 터지면 파견직 경력으로 취직할수 있는 곳도 없어요...
아 근데 지방 중소를 많은분들이 보험이라고 생각하시고 이런글쓰시는 분들 많은데 배울것도 있고 연봉도 괜찮고 장래성도 있는 곳은 지원자가 많아서 서류통과도 힘듭니다.
개인적으로 정규직을 노리고 취업박람회같은데 돌아다니면서 괜찮은 기업과 장래성을 확인하시고 지원하시는게 어떨까 싶네요

회원_710247 2019-11-30 04:25:01
33살 본인도 알고계셔서 이런글 올리시는 거겠지만 솔직히 많이 늦은 나이입니다. 개인적 의견으로는 잠시 기댈려고 알바나 파견직을 고려한다 이런 때는 아닌거 같습니다.
명심하세요 취직도 힘들지만 나이들면 퇴직 압박도 들어오게 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10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늘의 위로와 힐링